즐겨찾기+ 최종편집:2018-06-21 오후 08:40:14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뉴스 > 대구
대구, 한국노총 소속만 혜택 '형평성 논란'
택시근로자 선진교통문화체험
타 노조 20개 법인 지원 못받아
경상투데이 기자 / lsh9700@naver.com입력 : 2017년 11월 26일(일) 20:51
공유 : 트위터페이스북미투데이요즘에

 대구시가 택시근로자들을 위해 시행하는 선진교통문화체험이 노조가 다르다는 이유로 차별을 두는 바람에 형평성 논란이 일고 있다.

 전국운수노동조합연맹 대구지역본부(본부장 정소환) 간부들이 지난 24일 대구시를 항의 방문했다.

 이들은 이날 시청에 들려 건설교통국 택시물류과장을 면담한 자리에서 매년 대구시의 예산지원으로 진행되는 '대구택시근로자선진교통문화체험행사'에 기업별노조 및 협동조합 택시근로자들은 단 한번도 참가를 못했다며 항의했다.

 이 자리에서 이들은 지난 2014년부터 대구시의 예산지원으로 진행되는 선진교통문화체험행사는 매년 약 1억5000만원을 들여 대구시내 91개 법인사업장 중 한국노총 산하인 71개 사업장 소속만 혜택을 받는다면서 똑같은 대구지역 택시근로자로 일하면서 소속 노조가 다르다는 이유로 차별받아야 할 이유가 없다며 개선할 것을 촉구했다.

 정소환 본부장은 "명칭은 '대구택시근로자선진교통문화체험'이라 명명해놓고 실제로는 전택노련 만을 위한 행사가 아니냐"며 분통을 터뜨리고 "예산 집행이 한국노총으로 국한해야할 이유가 있느냐. 차라리 대구시에서 직접 집행하던가 사업조합이 집행하면 형평성 문제가 사라질 것"이라고 격렬하게 항의했다.

 권오준 연맹위원장도 "한해, 두해 집행해온 예산이 아닌데 왜 한국노총에만 예산을 몰아주느냐"고 따졌다. 그러면서 "'대구택시근로자복지센터'의 예산지원근거와 사무용품, 집기류 구매까지 예산으로 지원하는 이유가 뭐냐"며 항의했다.

 이에 대해 대구시 관계자는 "지난달 26일 편성된 예산이 대구시 의회로 넘어가 추가예산의 편성은 힘들다"며 "대신 내년 예산에 반영 하던가 또는 기 편성된 예산으로 91개 사업장 근로자가 동일하게 혜택을 볼 수 있도록 조치하겠다"고 이들을 달랬다.

 2014년 처음 시행된 '대구택시근로자선진교통문화체험행사'는 당시 5명의 부적격자가 적발 되는 등 많은 문제가 야기됐는데도 부적격자에 대한 환수나 동종 예산 5년간 지원금지가 대구시 조례에 명백하게 나타나 있는데도 아무런 조치를 취하지 않아 시와 한국노총의 유착관계에 대해 뒷말이 무성한 실정이다.

 유재곤 기자namokyu@hanmail.net

경상투데이 기자  lsh9700@naver.com
- Copyrights ⓒ경상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박병훈 무소속 경주시장 후보, 아들..
월성 1호기 '날치기 폐쇄'… 탈원전..
경주 '욜로몰' 폐업 속출… 책임은 ..
"안강·강동 변화·혁신 위해 일할 ..
6·13경주시장선거 '진흙탕 싸움' ..
경주 욜로몰 '명의는 청년, 장사는 ..
구미낙동라이온스클럽 이재명 회장 ..
엄태항 무소속 봉화군수 후보 "경찰..
"경주 도시·군 관리계획 결정변경 ..
이달 후보, 이마트 유치공약 탄력 ..
최신뉴스
경주 욜로몰 '명의는 청년, 장사는..  
'경북의 혼(魂) 숨결을 따라서' 독..  
영주시보건소 '30초 이상' 올바른 ..  
주낙영 '월성 1호기 조기폐쇄 결정..  
칠곡호국평화기념관, 개관 3년 만..  
울산-포항철도 송정-나원-안강역사..  
포스코 차기회장 '깜깜이 인선' 비..  
월드컵- 대한민국 '우당탕탕' 가자..  
안동대 출신 인사들, 6·13지방선..  
'은어잡이 어신 봉화로'  
윤종호 의원 정책, 농업인들에 '희..  
목재제품, 품질 유통 질서 '앞장' ..  
제7대 김천시의회, 4년간 의정활동..  
경찰, 1차 수사권부터 종결권까지 ..  
대구상의, 베트남 시장 진출전략 ..  

회사소개 윤리강령 편집규약 조직 및 연락처 구독신청 광고문의 제휴문의 개인정보취급방침 기사제보 고충처리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경상투데이 / 사업자등록번호: 505-81-77468/ 주소: 경상북도 경주시 원화로244(황오동) / 등록일 : 2013년 12월 30일 / 발행인.편집인: 이승협
mail: gst3000@naver.com / Tel: 054-748-0070 / Fax : 054-748-3663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아00287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동주(기획실장)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