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8-08-16 오후 10:08:55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뉴스 > 대구
대구, 한국노총 소속만 혜택 '형평성 논란'
택시근로자 선진교통문화체험
타 노조 20개 법인 지원 못받아
경상투데이 기자 / lsh9700@naver.com입력 : 2017년 11월 26일(일) 20:51
공유 : 트위터페이스북미투데이요즘에

 대구시가 택시근로자들을 위해 시행하는 선진교통문화체험이 노조가 다르다는 이유로 차별을 두는 바람에 형평성 논란이 일고 있다.

 전국운수노동조합연맹 대구지역본부(본부장 정소환) 간부들이 지난 24일 대구시를 항의 방문했다.

 이들은 이날 시청에 들려 건설교통국 택시물류과장을 면담한 자리에서 매년 대구시의 예산지원으로 진행되는 '대구택시근로자선진교통문화체험행사'에 기업별노조 및 협동조합 택시근로자들은 단 한번도 참가를 못했다며 항의했다.

 이 자리에서 이들은 지난 2014년부터 대구시의 예산지원으로 진행되는 선진교통문화체험행사는 매년 약 1억5000만원을 들여 대구시내 91개 법인사업장 중 한국노총 산하인 71개 사업장 소속만 혜택을 받는다면서 똑같은 대구지역 택시근로자로 일하면서 소속 노조가 다르다는 이유로 차별받아야 할 이유가 없다며 개선할 것을 촉구했다.

 정소환 본부장은 "명칭은 '대구택시근로자선진교통문화체험'이라 명명해놓고 실제로는 전택노련 만을 위한 행사가 아니냐"며 분통을 터뜨리고 "예산 집행이 한국노총으로 국한해야할 이유가 있느냐. 차라리 대구시에서 직접 집행하던가 사업조합이 집행하면 형평성 문제가 사라질 것"이라고 격렬하게 항의했다.

 권오준 연맹위원장도 "한해, 두해 집행해온 예산이 아닌데 왜 한국노총에만 예산을 몰아주느냐"고 따졌다. 그러면서 "'대구택시근로자복지센터'의 예산지원근거와 사무용품, 집기류 구매까지 예산으로 지원하는 이유가 뭐냐"며 항의했다.

 이에 대해 대구시 관계자는 "지난달 26일 편성된 예산이 대구시 의회로 넘어가 추가예산의 편성은 힘들다"며 "대신 내년 예산에 반영 하던가 또는 기 편성된 예산으로 91개 사업장 근로자가 동일하게 혜택을 볼 수 있도록 조치하겠다"고 이들을 달랬다.

 2014년 처음 시행된 '대구택시근로자선진교통문화체험행사'는 당시 5명의 부적격자가 적발 되는 등 많은 문제가 야기됐는데도 부적격자에 대한 환수나 동종 예산 5년간 지원금지가 대구시 조례에 명백하게 나타나 있는데도 아무런 조치를 취하지 않아 시와 한국노총의 유착관계에 대해 뒷말이 무성한 실정이다.

 유재곤 기자namokyu@hanmail.net

경상투데이 기자  lsh9700@naver.com
- Copyrights ⓒ경상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구미 H금고 포상금 차명계좌 논란·..
"구미시는 삼성의 거짓말에 놀아나..
도 감사관, 건설협회와 '청렴·안전..
청도군, 무더위쉼터 점검 폭염 대응..
"축제의 섬 울릉도로 여름휴가 오세..
'치유와 휴식의 숲' 토함산서 힐링..
스포츠로 하나되는 '경산시-日 조요..
㈜태왕, 전국 건설업체 시공능력평..
'살인폭염' 도내 가축 14만 3천마리..
의성, 美 명문대 탐방으로 인재 키..
최신뉴스
전세계 기생충학자, 메디시티 대..  
민선7기 대구시정 슬로건, 시민 손..  
기부천사-슈바이처 '나눔 약속'  
폐암발병의 주요 원인 '라돈' "가..  
함께 공감하고 나누며 가정에 '행..  
동해남부권, 최고의 행정협의체로 ..  
"경주엑스포에서 첨단기술 체험하..  
피스로드 경북통일대장정, 경주서 ..  
"삼계탕 드시고 건강한 여름 나세..  
경주블루원 워터파크서 무더운 여..  
안동, 바싹 말라버린 농심에 단비..  
포항 북구청장, 죽도어시장 상인과..  
포항스틸러스축구단-자봉센터, 지..  
영주 휴천3동, 대동경로당 '문 활..  
봉화, 생명수 복원… 주민 쉼터 역..  

회사소개 윤리강령 편집규약 조직 및 연락처 구독신청 광고문의 제휴문의 개인정보취급방침 기사제보 고충처리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경상투데이 / 사업자등록번호: 505-81-77468/ 주소: 경주시 양정로235(동천동) / 등록일 : 2013년 12월 30일 / 발행인.편집인: 이승협
mail: gst3000@naver.com / Tel: 054-748-0070 / Fax : 054-748-3663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아00287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황은솔(편집부장)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