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9-11-17 오후 05:33:13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뉴스 > 중부
군위 '김수환 추기경 사랑과 나눔 공원' 월평균 4000여명 이상 '북적북적'
경상투데이 기자 / lsh9700@naver.com입력 : 2019년 10월 14일(월) 19:45

ⓒ 경상투데이
 군위 김수환 추기경 사랑과 나눔 공원이 개장 1년만에 카톨릭 신자는 물론 국민들의 성지순례 코스로 자리매김해가고 있다.

 군위군이 김수환 추기경 선종 10주년을 한해 앞둔 지난해 6년간의 공사 끝에 '김수환 추기경 사랑과 나눔공원'을 7월 개장한 이래 올 9월까지 5만8000여명이 다녀간걸로 집게됐다.

 개장 첫해인 지난해 7월부터 12월까지 6개월 동안 총 2만588명이 다녀가 월평균 3431명으로 나타났고 선종 10주기를 맞은 올해는 9월까지 3만7000명이 다녀가 월평균 4100명에 달하는 것으로 집게됐다.

 특히 4.16일 선종일이 낀 4월에는 4573명이 다녀갔고 다음 달인 5월에는 7300여명이, 6월에도 6000여명이 다녀갔다. 

 지난 10월 9일에는 부산 남천성당에서 버스 19대에 750명과 마산 오계성당 버스 2대 72명, 경산 자인성당 30명 등 이날 하루에만도 추기경생가와 사랑과 나눔공원을 찾는 이가 1000여명에 달했다.

 군위군 유료관광지 및 통계가능 관광지별 관광객현황에서도 산성면 '엄마아빠 어렸을 적에' 6만8293명에 이어 두 번째로 많은 관광객이 다녀간 걸로 조사되고 있다.

 이처럼 김수환 추기경 생가와 사랑과 나눔공원의 방문객이 늘어남에 따라 군위군을 찾는 전체 관광객 수도 지난해에 비해 크게 늘고 있다. 올 9월말까지 유료관광객 14만7556명으로 지난해 11만8299명보다 20%가까이 증가한걸로 나타났다.

 김수환 추기경이 어린시절을 보내며 성직자로서의 꿈을 키운 이곳 군위군에는 추기경의 대한 사랑과 나눔을 기리고 그의 뜻을 깊이 되세기 위한 발길이 오늘도 이곳 김수환 추기경 사랑과 나눔 공원으로 이어지고 있다.  

  정성수 기자power5151@naver.com

경상투데이 기자  lsh9700@naver.com
- Copyrights ⓒ경상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포항, 태풍 '미탁' 파손 시설 방치..
경주 강변로 개설현장에 '불량 사토..
가을 밤 특별하게… 시월愛 마지막..
'영주 거점소독시설 특혜의혹' 사실..
황당한 원남새마을금고 이사장 여론..
장삿속으로 전락한 '예천세계활축제..
■ 가짜뉴스로 주인 뒤바뀔 뻔한 '3..
경주 서면 우량농지 조성지 '논란의..
울진, 어르신들 인권 재정립 '최선'
홍난이 구미시의원 '갑질 발언' 논..
최신뉴스
더 높아진 '상주 곶감' 가치  
경북서 3번째 AI 바이러스 검출 '..  
대구·경북 7곳 누정(樓亭) 보물 ..  
'지진특별법' 연내 통과 안되면 무..  
주·정차 위반 과태료 체납차 번호..  
청도 돈사 불… 돼지 4200여두 질..  
"왜 깨워"… 학생이 교사 무차별 ..  
불법튜닝차 '천만원 이하 벌금'… ..  
인플루엔자 유행 주의보… "예방접..  
이 총리 "독도 헬기사고 진상규명"..  
믿기지 않는 엄청난 액수  
119 다매체 신고 서비스 알아보기  
무능한 지도자는 반드시 갈아 치워..  
'관광도시로 가기 위한 안동의 전..  
김석기 의원 "천년고도 경주 옛 모..  

회사소개 윤리강령 편집규약 조직 및 연락처 구독신청 광고문의 제휴문의 개인정보취급방침 기사제보 고충처리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경상투데이 / 사업자등록번호: 505-81-77468/ 주소: 경주시 양정로235(동천동) 덕양빌딩 8층 / 등록일 : 2013년 12월 30일 / 발행인.편집인: 이승협
mail: gst3000@naver.com / Tel: 054-748-0070 / Fax : 054-748-3663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아00287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황은솔(편집부장)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