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9-09-19 오후 07:42:40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뉴스 > 동부
경주, 불법현수막으로 '유소년축구단' 영업행위
'찜질방서 숙박 해결' 현수막
황성공원 경기장 마다 설치
경주 찾은 학부모들 '눈살'
市, 민원에도 탁상행정만
경상투데이 기자 / lsh9700@naver.com입력 : 2019년 08월 12일(월) 20:00

↑↑ 황성동 제2구장
ⓒ 경상투데이
↑↑ 서천장군교 축구장
ⓒ 경상투데이
↑↑ 서천장군교 축구장
ⓒ 경상투데이
↑↑ 서천장군교 입구
ⓒ 경상투데이

 2019년 화랑대기 전국 유소년 축구대회가 지난 8일부터 경주시 일원에서 열리고 있으나 경기장마다 불법 현수막으로 경주를 찾은 선수단과 학부모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하고 있다.

 경주시가 유치한 유소년 축구대회에 참석한 선수와 부모, 관광객들에게 찜질방에서 숙박을 해결하라는 불법 현수막이 경기장마다 설치돼 있어 논란이 되고 있다.

 이와 관련해 유소년 축구대회에 참석한 학교 관계자들이 행정기관인 경주시에 수차례 민원을 넣었으나 경주시 도시디자인과에서는 불법 현수막에 대해서 대회가 끝나면 없어질 것이라며 민원을 묵살해 비난을 받고 있다.

 또 경주시민단체 관계자는 "보문 숲머리 식당가에 불법 간판이 판을 치고 있는데도 경주시는 현황도 모르고 탁상행정으로 일관하고 있어 관광객과 유소년 축구선수단 및 학부모들을 볼 면목이 없다"고 말했다.

 황성동 김모씨는 "경주시 공무원들이 더위를 먹었는지 불법 간판이나 현수막을 신고해도 현장에 나오지도 않고 있어 자질이 의심스럽다"며 "이번만큼은 경주시장이 나서서 천년고도 경주 이미지 개선을 위해 민원을 해결했으면 좋겠다"고 주장했다.

 숙박업소를 운영하는 A씨는 "작은 대회도 아닌 전국적인 대회에 참가한 선수와 학부모들에게 저렴하고 경제적이라며 찜질방에서 숙박을 해결하라는 불법 현수막이 경기장마다 설치돼 있는데도 행정기관에서 묵인하는 이유를 모르겠다"고 지적했다.

 경주시 도시디자인과 관계자는 "이런 현수막이 있었는지 몰랐다"며 "앞으로 현장에 불법 현수막이 있으면 바로 제거해 아름다운 경주를 만들겠다"고 말해 민원처리는 뒷전이고 말만 앞세운다는 비난과 함께 주민들의 원성을 사고 있다.

   김종오 기자62kjo@naver.com

경상투데이 기자  lsh9700@naver.com
- Copyrights ⓒ경상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열정은 프로' 필드 위 아마추어 골..
'제3회 경상투데이배 전국아마추어..
2019 경상투데이배 아마추어골프대..
경주, 시유지 불법축사건축 알고도 ..
맛·품질 '으뜸' … 경북 우수 농수..
영주교통행정과 위법계약 논란 불씨..
경북, 통합공항이전 성공적인 추진 ..
'가을을 낚는 강태공들'
성주, 결혼이민여성 메이크업 교육
봉화, 공직자 청렴도 향상 교육
최신뉴스
경북 "치매, 안심하세요! 함께 극..  
"범죄 피의자 조국 파면" 촉구… ..  
군위군의회, 간담회… 집행부 안건..  
봉화송이축제·청량문화제 성공적..  
경주시의회 제245회 임시회 개회  
경북, 한중 건강문화 교류 행사… ..  
경북 "꼬마농부들과 함께 농작물 ..  
경북도 "방역은 빠르게 대응은 지..  
경북, 도민에 깨끗하고 건강한 수..  
경북도, 글로벌 탄소특구로 거듭난..  
포항제철소, 미세먼지 줄이기 '앞..  
고구마 익는 가을  
한천정사, 경북도 문화재자료 지정..  
도공 대경본부, 김천시와 손잡고 ..  
대구 '청년 혁신가·스타트업 성장..  

회사소개 윤리강령 편집규약 조직 및 연락처 구독신청 광고문의 제휴문의 개인정보취급방침 기사제보 고충처리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경상투데이 / 사업자등록번호: 505-81-77468/ 주소: 경주시 양정로235(동천동) / 등록일 : 2013년 12월 30일 / 발행인.편집인: 이승협
mail: gst3000@naver.com / Tel: 054-748-0070 / Fax : 054-748-3663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아00287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황은솔(편집부장)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