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0-01-22 오후 06:11:20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뉴스 > 문화
1000년 이어온 신라의 숨겨진 진실 찾는다
(재)신라문화유산연구원 논문집 '신라문화유산연구' 제3호 발간
경상투데이 기자 / lsh9700@naver.com입력 : 2019년 12월 08일(일) 17:42

 신라문화의 체계적인 발굴과 연구를 목적으로 경주시에서 출연해 설립한 (재)신라문화유산연구원(원장 박방룡)은 자체 연구논문집인'신라문화유산연구' 제3호를 발간했다.

 논문집은 재직 중인 연구원들을 대상으로 공모, 중간발표 등 3차에 걸친 발표와 외부 심사를 거쳐 통과된 공모논문과 별도의 기획논문으로 구성됐으며 2017년 창간호를 시작으로 매년 발간하고 있다. 이러한 연구 성과에 힘입어 2019년 문화재조사연구부문 대상(문화재청장)을 수상하기도 했다. 

 지난달 30일 발간한 논문집에는 이차돈 불교유적지 1편, 황룡사관련 4편, 신라 명문기와 1편, 신라 월지관련 1편, 조선시대 누정관련 2편 등 9편의 논문이 수록됐다.

 이번 논문집에는 △박방룡 원장의 '이차돈(異次頓) 사인(舍人) 묘와 사당에 대한 단상'△조성윤 '신라 습부명 명문와(銘文瓦)의 의미'△최은정 '경주 이요당(二樂堂)의 건립배경과 건축특성' △최선희 '경주 귀래정(歸來亭)정원의 공간구성' △김형석 '신라시대 월지(月池)의 원형 재검토와 정원고고학' 등 신라왕경복원사업과 경주의 중요 문화재 복원·정비와 직접적으로 관련이 있는 내용을 수록했다.

 특히 주목되는 내용은 이차돈유적과 관련된 논문으로 박방룡 원장은 굴불사지 사면석불 남쪽 110m지점의 산등성이에 있는 폐고분과 건물지가 이차돈의 무덤과 사당터라고 주장했으며 근거로 '삼국유사'와 '삼국사기' 등의 역사서 관련기록과 이차돈순교비, 김생의 글씨로 전하는 원화첩의 금석문 내용을 제시했다.

 특히 일제강점기에 발견된 이차돈순교비의 발견 장소가 잘못 알려져 혼돈이 있었음을 지적하고, 구체적이고 신빙성이 있는 순교비 발견 장소에 대한 일제강점기의 기록을 찾아 그 장소가 폐고분과 건물지 일대라고 했다.

 즉 경주박물관에 소장돼 있는 이차돈순교비는 경주 금강산(소금강산)에 있는 이차돈의 묘 앞 사당에 있었던 것으로 사당은 고려 말까지 존속됐으나 조선시대에 없어졌던 것으로 보았으며, 앞으로 정밀학술 발굴 등을 통해 구체적인 증거를 확보하고 성역화사업을 통해 성인의 숭고한 뜻이 선양되기를 고대한다고 했다.

   박삼진 기자wba112@daum.net

경상투데이 기자  lsh9700@naver.com
- Copyrights ⓒ경상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청도부군수, 취임 첫날부터 직원들..
지역정치인 각성 촉구하는 경주시민..
경북도 1급 보안서류 유출, 특정 신..
이채관 "신라왕경특별법, 시민 우롱..
포항시설관리公 주차 징수 직원 '삥..
고령군수 "오로지 내 편"… 편향 인..
상주 불교사암연합회, 추위 물리치..
'철새 정치인' 김봉재, 비난 봇물
방위사업청 구미원가사무소, 존치 ..
강석호 의원, 의정보고로 주민 소통..
최신뉴스
이채관 "신라왕경특별법, 시민 우..  
김충섭 김천시장 '자유한국당 입당..  
대구·경북권 고속도로 설 당일에 ..  
대구선관위, 18세 새내기 유권자 '..  
이인기 "WTO 개도국 지위 포기 결..  
경북, 우한 폐렴 확산예방·대응에..  
통합공항 '조건없이 승복' 뒤집은 ..  
"만두 빚으며 한국 명절 배워요"  
봉화 분천 산타마을, 관광객 '북적..  
경북 기초연금 수급률 75.6% 전국 ..  
대구, 스마트공장 보급·확산 경제..  
대구통합공항 이전, 막바지 단계서..  
예천군, 설 명절 연휴기간 24시간 ..  
술 취해 거리 헤메던 여대생 경주..  
경산시장, 지역사회 희망 나눔 '동..  

회사소개 윤리강령 편집규약 조직 및 연락처 구독신청 광고문의 제휴문의 개인정보취급방침 기사제보 고충처리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경상투데이 / 사업자등록번호: 505-81-77468/ 주소: 경주시 양정로235(동천동) 덕양빌딩 8층 / 등록일 : 2013년 12월 30일 / 발행인.편집인: 이승협
mail: gst3000@naver.com / Tel: 054-748-0070 / Fax : 054-748-3663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아00287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황은솔(편집부장)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