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0-02-19 오후 06:59:19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뉴스 > 사회
경주 전선지중화, 소통 부재로 반쪽짜리 전락
KT 등 일부 기관서 참여 안해
통신선 난립 '하나마나' 지적
경상투데이 기자 / lsh9700@naver.com입력 : 2019년 08월 13일(화) 09:39

ⓒ 경상투데이
 경주시가 도심에 난립한 전선과 통신선 등에 대한 지중화 사업을 통해 환경 개선 및 상권 활성화에 기여하겠다며 진행한 전선지중화사업이 소통 부재로 일부 기관이 참여하지 않아 지난 2년간 실시한 사업이 반쪽에 그치고 있다.(본지 9일자 4면 경주시민·상인 배려 없는 '한전 전선 지중화 공사' 원망 참조)

 시는 지난 2016년 한국전력공사와 중심상가 동성로 일대 전선 지중화 사업을 위한 협약식을 체결한 바 있다.

 이 사업을 위해 경주시가 21억원의 사업비를 투입했으며 한국전력공사와 5개 통신사에서는 각 각 16억원과 3억원의 사업비를 들여 최근 전선 지중화 사업을 마무리했지만 일부 통신선이 어지럽게 난립해 있어 하나마나 한일을 했다는 지적이다.

 경주시 관계자는 "현재 남아 있는 통신선은 KT 소유물이며 협약식에도 참여하지 않았으며 KT에서 관리하는 관로가 따로 있어 조만간 선로 이설을 할 것이다"라고 밝혔다.

 이에 대해 KT 관계자는 "공사 마무리 2달 전에야 협조 요청이 있어 사실상 참여할 수 없었다. 2차 공사가 계획돼 있으니 그때 협력하겠다"라고 밝혔다.

 그러나 인근 상인들은 "수십억원을 들여 사업을 추진하면서 따로 공사를 한다는 것이 이치에 맞는지 의문이다. 2년간 공사를 진행하면서 서로 협의가 안돼 하나마나 한 공사가 됐다"라고 성토했다.

 경주시의 미숙한 행정으로 수십억원의 공사비를 투입하고도 본래의 목적을 달성하지 못했다면 시민들의 질타는 당연한 것이고 이를 계기로 충분한 소통으로 재발방지에 노력해야 할 것이다.  박삼진 기자wba112@daum.net

경상투데이 기자  lsh9700@naver.com
- Copyrights ⓒ경상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한국당 함슬옹, A 후보와 오해 해소
이채관 "신라왕경특별법, 시민 우롱..
천년고도 경주, 이번엔 어떤 전문가..
김석기 의원 '컷오프냐 경선이냐' ..
진정한 정치인과 기회주의 정치꾼
"신라왕경특별법 사기다 vs 아니다"
심상정 '경주 새 희망' 권영국 후보..
포항시립영암도서관, 문화공간으로 ..
청도 '내년도 국도비 확보' 사활 걸..
고령관광협, 정기총회서 지역활성화..
최신뉴스
경북도, 고졸청년 취업 활성화 '팔..  
봉화군의회, 제232회 임시회 일정 ..  
경주 화물·공공 비정규직 노동자,..  
성주군의회, 코로나19 감염 예방 ..  
황교안 "코로나 사태, 안일한 낙관..  
'국가 위상 ↑' 포스코청암상 수상..  
원자력환경公·광해관리公, 대형지..  
대구 최고 랜드마크의 중심 '청라..  
고령군, 가축전염병 '완벽 차단 '..  
안동 건가다가, 이혼전후상담 '우..  
영양, 헌혈로 소중한 생명 살리기 ..  
의성, 지난해 예산 '13억8000만원 ..  
상주 쌀, 더 맛있고 달콤하게 즐기..  
수요자 맞춤형 관광으로 '다시 오..  
포항, 코로나19 지역유입 차단 '주..  

회사소개 윤리강령 편집규약 조직 및 연락처 구독신청 광고문의 제휴문의 개인정보취급방침 기사제보 고충처리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경상투데이 / 사업자등록번호: 505-81-77468/ 주소: 경주시 양정로235(동천동) 덕양빌딩 8층 / 등록일 : 2013년 12월 30일 / 발행인.편집인: 이승협
mail: gst3000@naver.com / Tel: 054-748-0070 / Fax : 054-748-3663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아00287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황은솔(편집부장)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