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20-02-25 오후 09:53:42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뉴스 > 정치
대구통합공항 이전, 막바지 단계서 '암초'
선거결과 '의성 비안·군위 소보 공동후보지'로 결정
군위군수, 주민투표 불복… 우보면 신청해 난항 예고
경상투데이 기자 / lsh9700@naver.com입력 : 2020년 01월 22일(수) 17:50


 군·민간 겸용 대구국제공항 이전지가 의성군 비안면과 군위군 소보면 공동후보지로 사실상 결정되는 듯 했으나 군위군이 단독후보지인 우보면을 국방부에 신청해 난항이 예상된다. <관련기사 4면☞>

 이전 부지 결정은 1962년 대구공항이 개항한지 58년 만이다. 22일 주민투표 결과를 합산한 결과 의성 비안이 89.52%(찬성률 90.36%, 참여율 88.68%)로 가장 높게 나왔고 군위 우보 78.44%(찬성률 76.27%, 참여율 80.61%), 군위 소보 53.2%(찬성률 25.79%, 참여율 80.6%) 순으로 나타났다.

 합의에 따라 각 후보지의 투표율과 찬성률을 각각 합산해 높은 쪽이 최종 후보지로 선정된다.

 군위군은 단독 후보지인 군위군 우보면에, 의성군은 공동 후보지인 군위군 소보면·의성군 비안면에 공항을 유치하기 위해 치열한 경쟁을 벌였다.

 통합공항 이전지로 결정된 군위군 소보면·의성군 비안면은 대구 도심에서 44km, 승용차로 40여분 거리다.

 군위군 소보면·의성군 비안면 일대 15.3㎢(463만평)에 건설될 대구통합공항은 내년에 설계가 나오면 2022년 착공해 2026년 완공 예정이다.

 공항 이전·건설에 필요한 9조원 가량의 비용은 대구시가 현재의 공항 부지를 개발해 마련하는 기부대양여 방식으로 조달할 계획이다.

 주민투표가 완료되면서 두 지역의 지자체장이 국방부에 공항 유치를 신청하고, 이전부지선정위원회가 이전부지를 최종 결정하는 절차가 남아 있다.

 군공항 이전특별법에는 '이전후보지 지자체장은 주민투표 결과를 충실히 반영해 국방부 장관에게 군공항 이전 유치를 신청할 수 있다'고 명시돼 있다.

 그러나 김영만 군위군수가 대구통합공항 이전지 주민투표에서 공동후보지인 '군위 소보·의성 비안'으로 결정된 22일 새벽 단독후보지인 우보면 유치를 국방부에 전자결재로 신청해 논란이 예상된다.

정성수 기자power5151@naver.com

경상투데이 기자  lsh9700@naver.com
- Copyrights ⓒ경상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한국당 함슬옹, A 후보와 오해 해소
영주보건관계자 "자가격리가 더 효..
김석기 의원 '컷오프냐 경선이냐' ..
천년고도 경주, 이번엔 어떤 전문가..
더 날카로워질 공심위 칼날
'코리아코로나'로 둔갑된 '우한코로..
진정한 정치인과 기회주의 정치꾼
"신라왕경특별법 사기다 vs 아니다"
영주시 미온적 대책에 시민들 불안
심상정 '경주 새 희망' 권영국 후보..
최신뉴스
경주콜라텍협회, 자발적 임시휴업  
경주, 식품접객업소 등 위생수준 ..  
경주 "코로나19 확산방지, 적극 동..  
경주, 체납세 징수 '열의 활활'… ..  
경주, 코로나19 관련 가짜뉴스 확..  
청송, 코로나19 첫 확진자 발생 '..  
문경, 감염 취약계층 보호 '팔 걷..  
안동, 쾌적한 대기환경 조성 '적극..  
안동시 선수단, 전국동계체전서 '..  
김천, 발빠른 대처로 '코로나 확산..  
미세먼지로부터 안전한 '녹색 의성..  
대구시, 文 대통령에 "병상 1000개..  
대구로 달려간 文… "국무총리 상..  
'코리아코로나'로 둔갑된 '우한코..  
겨울철 화목보일러 안전하게 사용..  

회사소개 윤리강령 편집규약 조직 및 연락처 구독신청 광고문의 제휴문의 개인정보취급방침 기사제보 고충처리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경상투데이 / 사업자등록번호: 505-81-77468/ 주소: 경주시 양정로235(동천동) 덕양빌딩 8층 / 등록일 : 2013년 12월 30일 / 발행인.편집인: 이승협
mail: gst3000@naver.com / Tel: 054-748-0070 / Fax : 054-748-3663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아00287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황은솔(편집부장)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