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최종편집:2019-11-17 오후 05:33:13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뉴스 > 정치
장경식 의장 "독도의용수비대 숭고한 희생정신 잊지 않을 것"
독도주권 칙령반포 119주년 기념
최부업 대원 찾아 감사 인사 전해
경상투데이 기자 / lsh9700@naver.com입력 : 2019년 10월 14일(월) 19:31

ⓒ 경상투데이

 장경식 경북도의회 의장은 일본의 독도 도발 노골화를 규탄하고 독도주권 칙령반포(1900년 10월 25일) 119주년을 기념하기 위해 14일 독도의용수비대 최부업(89·포항) 대원을 찾아 숭고한 나라사랑과 희생정신에 감사의 뜻을 전했다.

 독도의용수비대는 6.25 전쟁의 혼란을 틈타 독도에 대한 일본인의 침탈행위가 잦아지자, 홍순칠 대장을 비롯한 33명의 6.25 참전 용사들이 의병(義兵)을 조직해 일본의 독도 불범 침입으로부터 영토 주권을 지킨 순수 민간 조직으로 현재 대원 대부분이 타계했으며 6명이 생존해 있다.

 지난 1953년 창설된 독도의용수비대는 1956년 국립경찰에 수비업무를 인계할 때까지 일본의 경비정 및 순시선을 퇴치하는 등 일본의 불법침임을 저지했고, 동도 암벽에 '한국령' 조각을 새기는 것을 포함해 우리 영토 표지판 설치, 등대 설치 지원으로 실효적 지배가 전쟁의 소용돌이 속에서도 단절 없이 이어지도록 노력했다.

 장경식 의장은 "일본의 독도 침탈에 대한 야욕이 더욱 치밀해지고 노골화 되고 있는 지금, 민간인 신분으로 대한민국 영토를 단호히 수호한 독도의용수비대원과 유가족 분들의 나라사랑과 불굴의 희생정신을 경북도의회가 계승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경북도의회는 최근 '2019년 日방위백서'에서 독도가 일본 고유의 영토라고 기술한 것에 대해 강력하게 규탄하고 즉각 폐기할 것을 촉구한 바 있으며, 장경식 도의회 의장은 지난 8월 대전현충원 독도의용수비대 묘역을 참배하고 숭고한 희생정신을 기린 바 있다.

 신용진 기자syj@hanmail.net

경상투데이 기자  lsh9700@naver.com
- Copyrights ⓒ경상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포항, 태풍 '미탁' 파손 시설 방치..
경주 강변로 개설현장에 '불량 사토..
가을 밤 특별하게… 시월愛 마지막..
'영주 거점소독시설 특혜의혹' 사실..
황당한 원남새마을금고 이사장 여론..
장삿속으로 전락한 '예천세계활축제..
■ 가짜뉴스로 주인 뒤바뀔 뻔한 '3..
경주 서면 우량농지 조성지 '논란의..
울진, 어르신들 인권 재정립 '최선'
홍난이 구미시의원 '갑질 발언' 논..
최신뉴스
더 높아진 '상주 곶감' 가치  
경북서 3번째 AI 바이러스 검출 '..  
대구·경북 7곳 누정(樓亭) 보물 ..  
'지진특별법' 연내 통과 안되면 무..  
주·정차 위반 과태료 체납차 번호..  
청도 돈사 불… 돼지 4200여두 질..  
"왜 깨워"… 학생이 교사 무차별 ..  
불법튜닝차 '천만원 이하 벌금'… ..  
인플루엔자 유행 주의보… "예방접..  
이 총리 "독도 헬기사고 진상규명"..  
믿기지 않는 엄청난 액수  
119 다매체 신고 서비스 알아보기  
무능한 지도자는 반드시 갈아 치워..  
'관광도시로 가기 위한 안동의 전..  
김석기 의원 "천년고도 경주 옛 모..  

회사소개 윤리강령 편집규약 조직 및 연락처 구독신청 광고문의 제휴문의 개인정보취급방침 기사제보 고충처리 청소년보호정책
상호: 경상투데이 / 사업자등록번호: 505-81-77468/ 주소: 경주시 양정로235(동천동) 덕양빌딩 8층 / 등록일 : 2013년 12월 30일 / 발행인.편집인: 이승협
mail: gst3000@naver.com / Tel: 054-748-0070 / Fax : 054-748-3663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북아00287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황은솔(편집부장)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